hwamyeong LIBRARY

자료검색

소장자료 검색
타도서관 검색
도서정보
- 신착자료
- 추천도서
연속간행물
- 신문
- 잡지
비치희망자료신청
지역서점 희망도서 바로대출
책소식
 

- 추천도서

  • [일반] 진이,지니
  • 조회수: 233
  • 작성일
  • 2019-06-25 14:29:24
  • 작성자
  • 화명도서관
  • 출판사
  • 은행나무
  • 저 자
  • 정유정
  • 출판년도
  • 2019
  • 청구기호
  • 813.7-2392
  • 첨부파일
  • [새창]진이,지니1561440564_0.jpg
 "당신이 기다린 다정한 정유정"
마지막 출근을 했던 날, 유인원 책임사육사인 진이는 침팬지 구조 요청을 받고 인동호로 향했다. 구조를 기다리고 있던 동물은 침팬지가 아닌 보노보. 함께 떠난 스승 장 교수는 그날따라 그 보노보에게 이름을 붙여주자는 제안을 하고, '지니'라고 명명한다. 지니의 이름을 읊조리던 순간 갑작스럽게 발생한 교통사고. 믿을 수 없는 일이 벌어지고, 진이는 사고 현장에 있었던 '청년 백수' 민주와의 거래를 통해 모든 걸 되돌리기 위해 분투를 시작한다. 
 
정신병원에 갇힌 두 남자의 탈출기를 그렸던, <내 심장을 쏴라>를 사랑했던 독자가 특히 반가워할 빛깔의 이야기일 듯하다. <7년의 밤> <28> <종의 기원>을 통해 인간 내면의 '어두운 숲'을 여행했던 작가가 연둣빛 다정한 이야기로 돌아왔다. 인생의 마지막 3일, 우리의 정신은 어디에 머무를 것이며, 무엇을 선택할 수 있을까? 스릴러가 아닌 판타지로 돌아온 이야기꾼 정유정. 나의 삶이 아닌 지니의 삶까지 함께 생각하는 다정함을 잃지 않은 인간다움으로, 생의 막다른 골목에서 다시 눈부시게 삶의 이야기가 시작된다.
목록